여우숲편지 home > 여우숲편지
   저 꽃이 선(善)이요 진(眞)이며 미(美)인 까닭
  글쓴이 : 김용규 (116.♡.7.31)     날짜 : 16-05-26 23:39     조회 : 454    

 

어떻게,

지난주에 드린 화두는 잘 붙들고 깨보셨는지요?

 

()이 무엇이냐 물으시는 스님의 질문을 받고 홀로 되뇌인 나의 대답은 이랬습니다.

산사로 올라오는 길에 노란색 민들레 몇 포기를 보았습니다. 비를 맞은 모습이 청초했습니다. 주차장 곁에서는 막 피려는 수국도 보았습니다. 그 민들레와 수국이 피워내는 꽃 속에서 선()을 보았습니다. 그 속에서 또한 진()도 보았고 미()도 보았습니다.’

 

왜 그 민들레와 수국이 피워내는 꽃 속에 각각 진과 선과 미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어지는 나의 대답은 이렇습니다.

민들레는 수국으로 피려하지 않습니다. 수국 역시 민들레로 피려하지 않습니다. 노란색 민들레는 오직 제 노란빛으로 피어납니다. 수국의 순백이 되려하지 않습니다. 키 작은 민들레는 오직 그 간단한 크기의 키로 필 뿐 수국의 높이를 흉내 내는 법이 없습니다. 그 향기 역시 마찬가지입니다. 수국 역시도 제 빛깔 아닌 빛깔을 모사하지 않으니 그 각자가 곧 진()입니다.’

 

피어나고 있는 모든 꽃들이 오직 자신을 통해 흘러나오는 것으로 자신의 정체를 드러내니 그것이 바로 미()의 정수입니다.’

저 꽃들 모두 자신을 위해 피었건만 그것으로 또한 누군가를 불러 세우고 그들의 삶을 일으켜 세우니 그것이 바로 선()입니다.’

 

내가 그저 마음속으로 읊조리는 사이 스님은 선생님들의 대답을 다 들으시고 선()에 대한 당신의 가르침을 다음과 같이 전하셨습니다.

합장하고 따라합시다.” 모두는 두 손을 모아 합장하고 스님의 가르침을 따라 소리를 내뱉었습니다. “()이란 나도 이롭게 하고 남도 이롭게 하는 행위!” 모두는 입을 모아 따라했습니다. 스님이 합장을 한 채로 다시 말씀하셨습니다. “한 번 더 따라해 봅시다. ()이란 나도 이롭게 하고 남도 이롭게 하는 행위!”

 

당신의 대답은 어떤 것인지요? 동의가 되시는지요? 저 꽃이 선이고 진이며 미인 까닭에 대해서 말입니다.


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123 위대한 스승을 만나는 방법, 질문 김용규 459 09-01
122 반대를 대하는 어느 인문주의자의 자세 김용규 402 08-26
121 타인의 평가 김용규 455 08-18
120 저항해야 할 대상은 그것이 아니다 김용규 469 08-11
119 그대와 내가 만나 숲이 되지 않는 이유 김용규 885 08-04
118 순정 유감 김용규 524 07-28
117 불혹과 지천명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(1) 김용규 554 07-28
116 몸 기억으로 채워지는 좋은 삶의 진수 김용규 444 07-14
115 좋은 삶은 무엇으로 채워지는가? 김용규 631 07-07
114 열 살에 삶의 길을 결단한 남자 김용규 609 06-30
113 “나, 돈 안 벌 거야!!” 김용규 465 06-23
112 절박한 놈들의 향기 김용규 425 06-10
111 내가 제수리재에 서는 날은 김용규 407 06-02
저 꽃이 선(善)이요 진(眞)이며 미(美)인 까닭 김용규 455 05-26
109 선(善)이 무엇이냐 물으시는 스님의 질문에 김용규 456 05-20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    
여우숲은... 여우숲사람들 여우숲이용팁 이용방법 참가신청 찾아오시는길 오컴즈홈페이지